저마다의 진실들

bubbykim.egloos.com

포토로그



의구심 가득한 OPIc level test 기준 ┗기타

1. 대충 했는데 IM3

2011. 9. 중순. opic 시험을 처음 봤다. 외국에서 살아본 경험도 없고, 2011년 8월 중순까지 약 2년 동안 좀 빡센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느라 법서적과 경영학 서적만 봤다. 영어 공부는 전무했다. 9월부터 부랴부랴 영어회화 학원을 수강하면서 3회의 수업을 듣고 opic 시험을 봤는데 당시 IM3 등급이 나왔다. 자기소개부터 시작해서 "Uh,,, Um......"을 남발하는 등 엄청나게 더듬고 버퍼링도 많았고 잘못된 문법, 어휘, 억양이 많았다. 실력에 비해 높은 등급을 받았다고 생각되어 기분이 좋았다.

2. 잘 했다고 생각했는데 IM2

2011. 12. 말. opic 시험을 두 번째로 봤다. 그동안 주 2회 각 1시간 30분 하는 영어회화 수업을 꾸준히 들었다. 외국에 살아본 경험이 없는 나는 스스로 놀라울 만큼 영어 회화 실력이 향상되었고, 나를 지도하는 2명의 원어민 선생님도 단기간 영어 회화 실력이 높아진 것에 대해 많은 칭찬을 해주셨다. 영어로 e-Mail 쓰기, 기타 수업이 아닌 일상적인 대화를 원어민 선생들과 나누는 것도 크게 무리가 없었다. 물론 발음이나 기타 유창한 정도가 native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확실히 영어 회화 스트레스는 많이 사라졌다. 자신감을 갖고 opic 시험을 봤다. 시험 시작 후 20분을 전후하여 많은 사람들이 퇴실했지만 나는 준비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대화로 이전에 치렀던 시험과는 다르게 시험을 치렀다. 말 하면서 왠지 모를 흥이 느껴질 정도였다. 35분 정도 쉼 없이 떠들고 난 후 발표된 성적은 IM2였다. 다양한 시제와 억양, 기본에 충실한 문법을 바탕으로 구사했으며 더듬는 것도 거의 없었다. 자기소개에는 기본적인 자기소개와 더불어 지난 삶에 대한 고민이 뭍어나는 짧은 멘트도 곁들였다. 외워서 준비해간 것은 없었다. 그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3. 뽑기인가? 토스로 갈아타야하나?

사람이 채점하는 것일 것이다. 사람이 한다면 모든 게 아주 표준화 되어 똑같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지나치게 일관성이 없다는 느낌이다. 이 글을 적기전에 인터넷에서 level test 기준에 대해 좀 찾아봤다. 나처럼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뽑기에 취업을 비롯한 각종 목적으로 영어 회화 실력 검증을 맡기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취업시즌, opic 성수기/비수기와 맞물려 있는 문제라 한다면 더욱 난감한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혹시 (오기를 갖게 하여)시험을 수 차례 보게 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는 건 아닐까? 영어 회화 test의 종류가 소수인 만큼 불만을 가져도 다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근거 없는 의구심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김광수 한화 가면 잘할 것 같다 │야구

조인성과의 호흡도 썩 잘 맞는 것 같지 않았고,,(조인성 앞에서 쪼는 모습이 많이 보였어)

LG의 팀분위기랑도 잘 맞는 것 같지 않고(뭔가 한참 세련될 것만 같고 쿨해보이고 개인주의적 냄새를 물씬 풍기는 선수들이 분위기를 주도하는 면이 꽤 있잖아 김광수는 별로 안 그래 보이던데)

긴장과 스트레스 많이 타는 걸로 보이는데, 성품이 좀 여유로운 지역(아 이렇게 말하면 지역 폄하인가 그럴 의도는 2그람도 없는디)에 가서 야구하면 더 좋을 것 같기도 하고

뭔가 더 잘할 것 같다

근데 유원상이는 온라인게임폐인이라던데, 운동선수가 밤에는 좀 자야지 응?

아 광숯 정들었는데 │야구

LG·한화 트레이드…김광수↔유원상·양승진

LG·한화 트레이드 '어디가 이득일까'



1. 어디가 이득일까?

  양팀이 처한 상황이 달라 어디가 이득이란 답은 내리기 쉽지 않다. 양팀 모두 이해관계를 충족시키는 트레이드로 보인다. 엘쥐팬 입장에서 시원섭섭하지만 잘한 트레이드같다. 유원상은 볼 때마다 느꼈는데, 잘 키우면 A급 투수가 될 것 같았다. 일단 하드웨어가 좋고, 가끔 스팀팩맞은(?) 날에는 기가막힌 구위를 보인다(나는 작년에 니가 LG전에서 완봉승을 기록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
  반면 광숯은 딱히A급투수로 성장할 기미는 보이질 않았다. 나이도 있고, 큰 부상도 있었고, 지난 2년간 엘지 선발 중간 마무리 등 너무 혹사당했다. 차명석 처럼 될 것 같았다. 한화에서 억대 찍길 바란다.

2. 아쉬움

  광숯은(아, 이제 광숯이라 부르지 말자) 볼 때마다 마무리 보다는 3~4선발감이라고 생각했다. 매 경기 6~7이닝 던져주면서 3~4실점 꾸준히 해주는 투수로 보였다. 김광수는 긴장을 많이 타는 게 화면으로도 너무 많이 보여서 마무리감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김광수는 감정기복과 감정적 흥분은 상당히 강한 사람인데 이걸 겉으로는 쉽게 표현하지 않은 기질로 보인다. 마무리는 오승환이나 정대현처럼 흥분 잘 하지 않는 기질에 맞는 자리다.

  항상 김광수 등판할 때는 '아놔 ㅆㅂ,,,심장 2그람씩 줄어드네'하면서 야구를 봤는데, 그러다 이기는 날도 있었고 지는 날도 있었다. 조마조마하면서도 이기면 그 기분은 더 매콤했다. 그런 기억이 많은데, 잘가라.

3. 군대는?

  유원상과 양승진이 군복무를 마치지 않았던데, 얘네 25살씩이니 앞으로 많이 뛰어봐야 3~4년인데

美연구진, "하루 6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사망률 증가" 경고 ┃인용

美연구진, "하루 6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사망률 증가" 경고
http://news.nate.com/view/20110625n07294?mid=n0100

  이게 사실이라면, 한국의 중/고/대학생들과 대부분의 사무직들은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얘긴데. 시험 준비하는 나는 어쩌지? 국민체조라도 해야하나 




8개구단의 'if, then' │야구

  부슬부슬 내리는 빗속에서 부질없는 if then을 생각해 봅니다. 전 쥐빠라 다른 팀은 썩 잘 모르니, 업데이트 그저 ㄳ.

1. SK - 채병룡 윤길현이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되어 아직도 씽씽 던지고 있다면, 경완옹이 굳건히 미트질을 하고 계신다면, 조범현 감독이 계속 SK를 맡고있다면,,,(?)

2. 삼성 - 이승엽이 돌아오면? 나이트가 삼성 남아서 올해만큼 해준다면?(나이트 요새 어떤지 모르겠네)

3. KIA - 이범호 영입 안했더라면? 

4. LG - 김성근 감독이 2002년 이후 계속 LG에 남았다면, 김재현 이상훈 LG에서 은퇴했더라면, 금지어 감독 안맡았더라면, 이용규 안 보냈더라면, 2년전 정성훈 대신 홍성흔 영입하고 김상현이 포텐 터졌다면, 이성열 안 보내고 냅뒀다 포텐 터졌다면? 거기에 페타지니까지 아직 있었다면? 정민옹이 부상에서 회복되어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다면? 금지어가 계속 감독을 맡고 있었다면....(응?)

5. 롯데 - 가르시아, 로이스터 남아있었다면, 손민한 재활 완벽히 끝냈고 컴백했다면, 조정훈도 금메달따고 남아있더라면, 김사율 송승준 임경완이 옛적 이름값만 해준다면, 돼호 FA로 일본으로 뜬다면?

6. 한화 - 이범호 김태균 김태완 컴백한 타선에 최진행과 가르시아가 함께 있다면? 류현진이 내년 후 해외로 뜬다면?

7. 두산 - 임태훈 사건 없었다면, 리오스가 일본진출 안 했더라면?

8. 넥센 - 이택근, 장원삼, 이현승, 황재균, 고원준, 마일영 팔지 않았다면(우와 이거 4강전력으로 보이는걸), 좋은 주인 만났더라면,,? 김시진 감독님 성적부진 책임지신다고 물러나신다면..(?)


  야구에서 결과만 가지고 이야기 하는 거 참 못된 버릇입니다만,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자, 더 큰 쇼크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예방주사 함 놔보고 싶었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