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에 자주 가곤 했다. 그 때, 저것 만 싸들고 가면 그만이었다. 얼마나 맛있었는지.. 그 맛이 그리워 조만간 찾아야겠다.


앨범덧글 (0)

:

:

:

비공개 덧글

 


« 이전앨범   메인으로   다음앨범 »